édition nº4
제 4회

01 –
05.06.2016

2016 6월
1일 – 5일

Nantes

Bienvenue au rendez-vous de la Corée à Nantes ! Coïncidant avec l’année France-Corée 2016, cette nouvelle édition est l’occasion d’inviter des artistes coréens d’horizons très différents. L’équipe du festival vous accueille dans différents lieux de la ville pour des expériences musicales et une découverte de la culture coréenne inédites.

올 해 4회를 맞은 한국의 봄 축제는 우리 문화의 다양성을 알리기 위해 한국 예술가들을 초대해 유럽 관객들에게 알려 왔습니다. 2016년 한불 문화 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한국의 문화를 단순히 프랑스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아닌 한불 예술가들의 교류를 촉진할 수 있는 콜라보레이션 콘서트 기획 등을 통해 한국의 봄 축제는 양국의 전통과 현대의 문화 교차로를 만들고자 합니다.


Atelier masques

가면 아뜰리에

02.06 / 12:00 – 20:00

6월 2일 / 12시부터 오후 8시 까지

Village Coréen

한국 빌리지

Dans la culture coréenne, le masque joua un grand rôle à la fin de la dynastie Joseon. Le masque permet de se cacher et de prendre une nouvelle identité. Grâce aux kits de masque proposés par Noridan, nous allons fabriquer des masques d’animaux pour incarner un nouveau personnage.

가면, 즉 탈은 한국 문화에 커다란 역할을 해왔습니다. 탈에 새겨진 주술적 의미와 예술적 가치로 한국 문화에서 널리 창작되어 왔고 사용 되었을 뿐 아니라 탈은 쓰는 사람의 신분을 가려주므로 조선 후기 양반 풍자에도 널리 쓰이는 등 사회적 도구로도 활용 되었습니다. 이 아뜰리에에서 노리단의 마스크 세트로 여러 동물 가면을 만들어 봅시다 !

Pique-nique et barbecue

바베큐 포트럭 파티

05.06 / 17:30

6월 5일 / 오후 5시 30분

Au pied de la grue jaune

Pique-nique convivial à partager. Chacun peut apporter quelque chose à grignoter et à boire pour échanger et discuter ensemble tranquillement.

한국의 봄 축제를 마치며 다함께 피크닉을 나눌 예정이오니 부담없이 오셔서 함께 즐거운 시간 나누시길 바랍니다. 포트럭 파티이니 다른 분들과 나누어 먹을 수 있도록 참가자분들은 마실 것과 먹을 것을 가져 오시기 바랍니다.

Atelier Hangul

한글 아뜰리에

02.06 / 12:00 – 20:00

6월 2일 / 12시부터 오후 8시 까지

Village Coréen

한국 빌리지

Le Hangul est le système d’écriture du langage coréen. Chaque syllabe se compose en consonne et en voyelle, on peut écrire toute prononciation grâce à son écriture phonétique. Avec un tableau de comparaison entre l’alphabet Hangul et latin, vous pourrez composer et écrire votre nom ou prénom que nous passerons sous la presse à chaleur pour la création de votre…

아뜰리에 한글은 자음과 모음을 결합하여 만드는 과학적인 한글 시스템을 함께 경험해 보는 시간입니다.  한글은 표음문자이기에 소리나는 모든 것을 적을 수 있으므로 한글과 로마자 대조표를 통해 프랑스인들에게 각자의 이름을 외국어로 적는 경험을 제공합니다. 또한 본인의 이름을 꼴라주를 통해 티셔츠로 만들며 한글을 그래픽적으로 재표현해내는 창조적인 시간을 가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