édition nº4
제 4회

01 –
05.06.2016

2016 6월
1일 – 5일

Nantes

Le festival 한국의 봄 축제

Le festival Printemps Coréen est un événement culturel à but non lucratif qui a pour objectif de promouvoir la culture coréenne en France, contribuer à l’amitié entre la France et la Corée, accroître la compréhension réciproque des cultures entre nos deux pays. Le festival permettra de découvrir à la fois la tradition et la modernité de la Corée sous tous ses aspects culturels (musique, arts plastiques, cinéma, littérature, bande dessinée, cuisine) en organisant des concerts, des performances, des expositions, des ateliers, des résidences artistiques, conférences, etc. Basé à Nantes, ville d’éducation, culturelle, artistique et écologique aussi bien qu’industrielle, le festival tend à devenir une plaque tournante culturelle de l’Europe et l’Asie, à développer ses projets à long terme au delà de projets événementiels. Il souhaite également contribuer aux développements mutuels des individus et de la société. Reconnu comme projet à but non lucratif officiel de la France et la Corée grâce à la réussite de ses trois éditions précédentes, le festival Printemps Coréen et l’association printemps coréen continuent à amplifier leur potentialité et les réseaux humains basés sur la confiance, tout en renforçant les échanges bilatéraux en France et en Corée dans le cadre de l’année croisée France/Corée 2015-2016.

올 2016년, 4회를 맞이하는 한국의 봄 축제는 매년 오유월 프랑스 중서부에 위치한 낭뜨시 (Nantes) 에서 개최되는 문화 축제로서 프랑스내에 한국 문화를 알리며 양국간의 우호적 관계와 문화 이해를 돕기 위한 비영리 행사입니다. 음악, 미술, 영화, 문학, 만화, 요리에 이르는 다양한 장르의 한국의 문화 및 공연과 퍼포먼스, 전시, 아뜰리에, 레지던시, 강연 등의 형태로 진행되는 한국의 봄 축제는 한국 예술의 전통과 현재를 재발견하고자 합니다. 교육과 문화예술, 환경과 산업이 융합하는 21세기 도시의 창의 환경 개발을 지속가능한 미래 비전으로 실현하고 있는 프랑스 낭트를 거점으로, 개인과 사회의 유기적인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장기적 목표로 삼아 이벤트성 축제 개최라는 단기적인 사업을 넘어서 아시아와 유럽의 다양한 문화와 창의성을 연결하는 허브의 역할로 나아가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낭트 ‘한국의 봄’ 협회는 지난 삼년 간의 성공적이었던 축제를 발판삼아 양국에서 정식 비영리 사업으로 인정받은 한국의 봄 프로젝트의 새로운 가능성과 신뢰의 휴먼 네트워크를 2015-2016 한불 상호 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프랑스와 한국에서 상호 교류하며 추진할 계획입니다.

Association Printemps Coréen 한국의 봄 비영리 협회

L’association printemps coréen est née en 2012 à Nantes et a organisé le Festival Printemps Coréen en 2013 conjointement avec le Centre Culturel Coréen en France. Depuis sa première édition, l’association organise chaque année le festival au mois de mai ou de juin dans des théâtres, des espaces culturels et publics tels que les rues et les jardins de la Ville de Nantes. De plus, ces espaces culturels s’étendent jusqu’à Nantes métropole. Nous avons conçu un festival qui traverse la Corée de la tradition à la modernité jusqu’au futur. Nous mettons en valeur la collaboration entre les créateurs et les artistes c’est-à-dire, le processus de création lui-même, grâce à une forme diversifiée du festival (conférences, installations, expositions, séminaires, workshops, ateliers, spectacles vivants en plein air et en salle, etc.). Enfin, c’est aussi une des ambitions de l’association d’assurer la connexion des artistes coréens au monde artistique européen, de présenter leur travail de divers genres en Europe, et finalement de partager les contenus de notre festival avec d’autres festivals existant en Corée du Sud.

2012년 낭트시에서 설립된 한국의 봄 비영리 협회는 2013년 주불 한국 문화원과 공동 기획한 한국의 봄 축제를 개최하였습니다. 그후 매해 5월 혹은 6 월, 다양한 컨셉의 극장들과 세계적인 수준의 복합 문화 공간들, 낭트시민들의 생활 속에 밀착된 커뮤니티 문화 공간들, 거리와 공원까지 낭트 시 및 낭트 메트로폴 (낭트시 수도권 도시들) 의 문화 인프라를 확장할 뿐 아니라 한국 문화를 해외에 알리는 데에 기여합니다. 전통과 현대, 미래를 포괄하며, 컨퍼런스, 설치 미술 및 전시, 세미나, 워크숍, 아틀리에, 실내 외 공연 등 복합적인 축제 모델을 제시하여 창작자와 예술가들 사이의 구체적인 협업, 즉 과정 설계가 중요하도록 기획하였습니다.  또한 자국의 예술가들을 유럽 현지 예술계와 연결하여 다양한 장르의 예술을 유럽에 소개하는 등 자국의 축제들과 함께 컨텐츠를 공유하여 한국의 예술이 유럽시장으로 진출 할 수 있는 발판이 되도록 하는 것이 저희의 목표입니다.

Association Printemps Coréen / 한국의 봄 비영리 협회

15, avenue des Lilas / 44400 Rezé / France

+33 (0)7 50 91 69 70

contact@printempscoreen.com

www.printempscoreen.com

Noridan 노리단

En 2004, 11 membres du Centre Haja (Centre de professionnalisation pour la jeunesse) se sont regroupés pour créer des événements ludiques à but social. Ces membres sont composés d’artistes, de jeunes et d’organisateurs. En 2007 cette petite organisation culturelle est reconnue par le ministère du travail en tant que société publique. Les membres deviennent à la fois les comédiens des spectacles, les professeurs des ateliers et les artisans d’œuvres d’art. L’organisation est transgénérationnelle, les actifs ont entre 10 et 65 ans. L’objectif de Noridan est de transformer le spectateur passif en membre autonome actif, pour créer une vision esthétique des problématiques sociales. Inspiré par Benposta (Troupe de cirque du Père Jésus Silva avec des jeunes délinquants) et Rural Studio (projet d’architecture de construction de maisons pour les plus pauvres), les activités de Noridan se divisent en trois domaines : l’art du spectacle, la communauté design et l’éducation sociale.

노리단은 재활용을 바탕으로 사회적 활력과 지속가능한 즐거운 디자인을 지향하는 공공적 문화예술기업입니다. 노리단은 2004년, 하자센터(서울시립 청소년직업센터) 내의 신나고 의미 있는 일을 원했던 예술가, 청소년, 기획가 등 11명으로 이루어진 팀으로부터 시작되어, 2007년에는 노동부로부터 사회적 기업인증을 받았습니다. 노리단은 10살 어린이부터 40대 중년까지 다세대가 함께 참여 가능하며 구성원 모두가 공연하는 배우, 워크숍을 하는 교사, 손공예를 하는 제작자의 경험을 순환하는 삶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또한 누군가의 예술 작품을 감상하거나 구경하기 위한 예술 교육이 아닌, 삶의 문제를 해결하고 지혜를 얻기 위한 미적 기술을 습득하고자 하는 것이 목표 입니다. 노리단은 가난한 소년들과 청년신부로 이루어진 어린이 서커스단 ‘벤포 스타’와 미국 앨리버마주 헤일카운티라는 가난한 마을의 사람들에게 재활용 주택을 지어준 ‘루럴 스튜디어’의 설립자인 샘의 ‘희망을 짓는 건축가’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노리단의 사업분야로는 크게 공연사업, 디자인사업, 교육사업이 있습니다.

Noridan / 노리단

2e étage, 529-2 Sang-dong, Wonmi-gu, Bucheon-si, Gyeonggi-do, Corée du Sud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 529-2 영상문화단지 내 사무동 2층

+82 (0)2 2677 0054

noridan@noridan.org

www.noridan.org

Centre Culturel Coréen 한국 문화원

Le Centre Culturel Coréen, service culturel de l’Ambassade de la République de Corée a été créé en 1980. Il est situé à deux pas du Palais de Chaillot et du Musée National des Arts Asiatiques-Guimet. Sa vocation est de mieux faire connaître la culture coréenne au public français et de promouvoir et développer les échanges artistiques entre la Corée et la France. À travers ses activités multiformes, le Centre se propose d’être un lieu de rencontre et de découverte franco-coréen. Il est, aussi, une antenne d’information accueillant les visiteurs français qui s’intéressent à la Corée et à sa culture.

1980년 12월 16일 파리에 개원한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은 프랑스에 한국문화를 소개함으로써 한국과 프랑스 양국 간의 문화 예술 교류를 증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은 다양한 문화 행사 및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프랑스인들이 한국문화를 발견할 수 있는 장소로,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열린 문화 공간 운영과 현지 사회 특성을 반영한 문화 사업 추진으로 한국 문화 저변 확대에 이바지하고 있습니다.

Centre Culturel Coréen à Paris /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2, avenue d’Iéna / 75116 Paris, France

+ 00 33 (0)1 47 20 84 15 / + 00 33 (0)1 47 20 83 86

ccc@coree-culture.org

www.coree-culture.org


Affiche 2016 par Jocelyn Misplon

Fanfare coréenne

Fanfare Coréen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