édition nº4
제 4회

01 –
05.06.2016

2016 6월
1일 – 5일

Nantes

Bienvenue au rendez-vous de la Corée à Nantes ! Coïncidant avec l’année France-Corée 2016, cette nouvelle édition est l’occasion d’inviter des artistes coréens d’horizons très différents. L’équipe du festival vous accueille dans différents lieux de la ville pour des expériences musicales et une découverte de la culture coréenne inédites.

올 해 4회를 맞은 한국의 봄 축제는 우리 문화의 다양성을 알리기 위해 한국 예술가들을 초대해 유럽 관객들에게 알려 왔습니다. 2016년 한불 문화 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한국의 문화를 단순히 프랑스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아닌 한불 예술가들의 교류를 촉진할 수 있는 콜라보레이션 콘서트 기획 등을 통해 한국의 봄 축제는 양국의 전통과 현대의 문화 교차로를 만들고자 합니다.


Studio photo Hanbok

한복 포토 스튜디오

02.06 / 12:00 – 20:00

6월 2일 / 12시부터 오후 8시 까지

Village Coréen

한국 빌리지

Hanbok est un ensemble d’habits traditionnels coréens. Dans ce studio de photo installé sous les nefs, nous vous proposons de vous habiller à la coréenne, de façon traditionnelle, et de poser devant un polaroïd pour graver ce souvenir.

한국 전통 복장인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 스튜디오가 6월 2일 단 하루 설치될 예정입니다. 한복과 전통 액세서리로 조선시대로 돌아간 듯한 사진을 찍어보세요.

A Midsummer’s Fantasia

한여름의 판타지아

01.06 / 20:30

6월 1일 / 저녁 8시 30분

Le Cinématographe

Projection de film et rencontre avec le réalisateur Jang Kun Jae autour du film A Midsummer’s Fantasia. Le réalisateur Jang Kun jae raconte deux histoires en une, qui se croisent et se reflètent l’une dans l’autre. On suit dans un premier temps un réalisateur coréen venu faire des repérages dans une petite ville rurale japonaise pour le tournage de son…

회오리 바람 (2009), 잠 못 드는 밤 (2012) 등으로 각종 영화제에서 수상을 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장건재 감독이 일본 나라 국제 영화제에서 제작지원을 받아 만든 한여름의 판타지아는 두개의 이야기를 서로 다른듯 하나로 녹여내어 조용하고 잔잔하게 시청자의 가슴을 벅차게 만듭니다. 작은 순간을 공유하는 사람들의 한여름의 어느날을 그려낸 이 영화는 다큐멘터리 형식을 빌린 첫번째 챕터와 로맨스를 이야기하는 두번째 챕터를 장소와 사람들의 개인적 추억을 통해 섬세하게 연결해 냅니다. 이 상영회에는 장건재 감독이 함께하여 관객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Création coréenne de la Dynastie Joseon

27.05 – 24.06

5월 27일부터 6월 24일 까지

Espace Mira

L’espace Mira et le festival Printemps Coréen vous invite au vernissage de l‘exposition qui rassemblera  une collection de céladons traditionnels coréens, les créations de Park Jaehyun et les dessins de l’artiste Candice Roger. Mira est un espace boutique, lieu de rencontre du design, de l‘art graphique et de l’artisanat contemporain.

스페이스 미라와 한국의 봄 축제가 여러분을 5월 26일 목요일 전시회 Nulla aestetica sine ethica 의 오프닝 리셉션에 초대합니다. 이 전시회에는 고려청자와 일러스트레이터 박재현, 프랑스 일러스트레이터 Candice Roger의 그림들을 모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미라는 그래픽 아트와 수공 장인 그리고 현대 디자인의 만남을 만들어내는 컨셉트 스토어 입니다.